2021.05.19 (수)

  • 맑음속초26.1℃
  • 맑음17.6℃
  • 맑음철원19.2℃
  • 맑음동두천20.3℃
  • 맑음파주19.2℃
  • 맑음대관령20.2℃
  • 박무백령도16.3℃
  • 맑음북강릉26.0℃
  • 맑음강릉26.7℃
  • 맑음동해26.0℃
  • 맑음서울20.2℃
  • 연무인천18.8℃
  • 맑음원주19.6℃
  • 안개울릉도16.8℃
  • 맑음수원20.5℃
  • 맑음영월17.8℃
  • 맑음충주19.2℃
  • 맑음서산21.5℃
  • 맑음울진25.3℃
  • 박무청주20.0℃
  • 맑음대전20.6℃
  • 맑음추풍령19.7℃
  • 맑음안동19.3℃
  • 맑음상주22.4℃
  • 맑음포항23.2℃
  • 맑음군산19.7℃
  • 맑음대구23.4℃
  • 맑음전주21.7℃
  • 맑음울산23.2℃
  • 맑음창원22.2℃
  • 맑음광주22.1℃
  • 맑음부산22.6℃
  • 맑음통영20.4℃
  • 맑음목포20.3℃
  • 박무여수19.9℃
  • 맑음흑산도20.2℃
  • 맑음완도22.6℃
  • 맑음고창21.6℃
  • 맑음순천22.5℃
  • 맑음홍성(예)21.0℃
  • 맑음제주21.0℃
  • 맑음고산19.9℃
  • 맑음성산20.7℃
  • 맑음서귀포21.1℃
  • 맑음진주22.6℃
  • 맑음강화19.7℃
  • 맑음양평18.0℃
  • 맑음이천19.9℃
  • 맑음인제19.6℃
  • 맑음홍천18.2℃
  • 맑음태백22.3℃
  • 맑음정선군19.7℃
  • 맑음제천18.2℃
  • 맑음보은20.0℃
  • 맑음천안19.2℃
  • 맑음보령21.5℃
  • 구름조금부여17.0℃
  • 맑음금산18.7℃
  • 맑음20.2℃
  • 맑음부안21.5℃
  • 맑음임실20.9℃
  • 맑음정읍21.6℃
  • 맑음남원19.8℃
  • 맑음장수20.8℃
  • 맑음고창군22.1℃
  • 맑음영광군20.8℃
  • 맑음김해시22.5℃
  • 맑음순창군20.9℃
  • 맑음북창원23.0℃
  • 맑음양산시22.9℃
  • 맑음보성군21.4℃
  • 맑음강진군22.8℃
  • 맑음장흥22.8℃
  • 맑음해남22.0℃
  • 맑음고흥22.2℃
  • 맑음의령군23.0℃
  • 맑음함양군22.2℃
  • 맑음광양시22.6℃
  • 맑음진도군22.4℃
  • 맑음봉화17.9℃
  • 맑음영주19.9℃
  • 맑음문경22.5℃
  • 맑음청송군21.1℃
  • 맑음영덕23.9℃
  • 맑음의성20.3℃
  • 맑음구미22.8℃
  • 맑음영천22.8℃
  • 맑음경주시22.4℃
  • 맑음거창21.6℃
  • 맑음합천21.9℃
  • 맑음밀양23.7℃
  • 맑음산청21.8℃
  • 맑음거제22.4℃
  • 맑음남해21.8℃
기상청 제공
[펫이슈] 강아지머리·토끼시체 먹이로 준다니...역대급 동물학대 충격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펫컬처

[펫이슈] 강아지머리·토끼시체 먹이로 준다니...역대급 동물학대 충격


kakaotalk_20210123_105827451.jpg
자료: 네이트판

 

동물 학대에 대한 충격적인 소식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등장했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강아지에게 목이 잘린 강아지 머리를 먹이로 주는 걸 발견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을 쓴 A씨는 "재작년 초 동네 주변에서 뜬장을 발견했다"며 "뜬장에는 여러마리의 강아지가 있었고, 그해 12월경 동물 사체(토끼 사체, 목이 잘린 강아지 머리)를 먹이로 주고 있었다"는 내용을 전했다.


이어 A씨는 "심지어 나중에 알고보니 살아있는 닭을 먹이로 주기도 했다"며 "정말 말도 안되는 이야기"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지난 2년간 홀로 시청에 민원, 국민신문고를 통해 신고해도 그때뿐이었다"며 "반려견 목적이 아니고 개인사유물이기 때문에 어떻게 할 수 없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다"고 불쾌해했다.


kakaotalk_20210123_105730688.jpg
자료: '네이트판'

 

A씨에 따르면 지난 2019년 2월 뜬장에 강아지들 10여마리 정도 모여 있는 모습이 발견됐는데, 음식물쓰레기는 물론, 눈·코·입 형태가 보이는 강아지의 잘린 머리가 나뒹굴고 있었다. 더욱이 그 곁에는 새끼 강아지 등 살아 있는 개들도 있었다고 한다.

 

이에 분노한 A씨가 민원을 제기하자, 해당 지역의 공무원은 "음식물이 있었기에 학대로 볼 수 없다"고 답했다.

 

이후 이 강아지들은 계속 교체 돼 들어오고 나가고를 반복했고, 그 때마다 항의에 시청은 "강아지는 가축으로 분류되지 않아 가축사육 제한구역에 대한 법 적용이 어렵다"고 반복했다는 것이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2년 동안 뜬장의 강아지들은 계속 바뀌었으며 어디서 오고 어디로 가는지조차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강아지 밥그릇, 물그릇에는 여전히 밥이 없고 물이 비치 돼 있지 않다. 어떤 강아지 밑에는 혈흔마저 보인다. 이를 널리 공유해달라"고 호소했다.